매버릭 스타
gardening 2013.07.03 03:30posted by mutoto

작년 5월 작은 모종으로 키우기 시작한 매버릭 스타입니다.

어리버리한 초보 주제에

그래도 여기저기서 들은 정보는 있어서

부들거리는 손으로 순지르기를 시도 했던 기억이 지금도 납니다ㅎㅎㅎ

지금이야 인정사정없이 여린 잎들을 똑똑 따버리지만

이 때만 해도 그게 힘들었어요^^

 

 

그래도 순지르기를 하며 키운 보람이 있었는지

제법 그럴듯한 모양으로 자라줬습니다.

꽃은 없지만 수형 잡는 것만으로도 재미나더라고요^^

쑥쑥 잘 자란 매버릭스타는 친정집으로 분양가고 다시 작은 삽목이가 남게 되었습니다.

분양 간 매버릭 스타는 왕꽃볼을 여럿 만들어서

부모님의 사랑을 담뿍 받았고요.

 

그리고 그해 가을  꼬마 삽목이가

이렇듯 말간 얼굴을 보여 주었습니다.

커다란 꽃볼을 만들어 내는 과정을 보고 싶었지만

겨울이 가까울수록 급격히 일조량이 줄어드는

베란다 환경 탓에 꽃을 다 피우지 못하고 아쉽게 말라버렸지만요.

 

 

 

그리고

드디어 올 여름

매버릭 스타는 제대로 된 꽃볼을 보여줍니다.

한데, 가을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꽃을 피웠어요.

햇빛에 잔뜩 달궈진 붉은 얼굴!

 

얼핏 보면 스타라고 생각할 수 없는 모습입니다.

말갛게 피어났던 일반적인 모습도 곱지만

이렇게 알록달록 물이 든 모습도 참으로 예쁘네요^^

 

 

군데군데 원조 스타의 모습으로 핀 꽃들이 남아 있습니다.

 

 

 

 

 

어찌 보면 벚꽃처럼 보이기도 해요.

 

 

 

계절에 따라 다른 모습으로 피어나는 제라늄은

그 변화가 참 재미있네요.

매번 꽃을 피워도 조금씩 다른 모습을 보여주니

 꽃봉오리가 맺힐 때마다 이번엔 어떻게 필지 기대하게 됩니다.

오랜 기다림 후에 피어 난 꽃이 그동안 본 적 없이 아름답다면 기쁨은 배가 되겠죠.

이런 것이 제라늄을 키우는 즐거움 중 하나가 아닌가 싶습니다^^